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심. 누군가는 알아줄 때까지. 계속해서.

아무리 우습고 보잘것없는 얘기라도 진심을 담아, 
진심으로 얘기한다면 그것을 읽을 줄 아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그 진심이 통하는 사람이 분명 있을 거라는 신뢰가 생겼다.
진심은 때로 왜소해 보이고 구질구질해 보인다.
자신의 결핍을 솔직히 내보인다는 건 위험한 일이기도 하다.
많은 사람들이 강자에게 굽실거리고, 약자에게 냉담하다.
하지만 우리 삶이란 그렇지 않은 세상이 있어, 
그러지 않은 사람들이 있어 살만한 거라고 생각한다.
운동화 한 짝이 오래 잊었던 것을 일깨워주었다.
살만하게 살겠다.
나는 결코 강자에게 굽실거리고, 나약한 자의 진심에 냉담하지 않으련다. 

- 박칼린, '그냥' 중. 

비오느 일요일 오후.
침대에서 뒹굴거리며 책을 읽다.
진심이란 단어에 반응하여 블로그에 남겨본다.


진심. 누군가는 알아줄 때까지. 계속해서.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여름. 녹음.  (0) 2011.08.23
비우기. 채우기.  (2) 2011.08.18
진심. 누군가는 알아줄 때까지. 계속해서.  (0) 2011.08.14
망우초.  (0) 2011.07.22
지하철을 기다리다가..  (0) 2011.06.21
키친. 생활의 공간.  (0) 2011.06.14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 1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