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우기. 채우기.

SONY | SLT-A55V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1.4 | 0.00 EV | 3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1:08:14 22:51:33



찰랑거리다 못해. 흘러넘쳤던 '그것'은.
이제는 조금은 비워졌으려나.

아니면 '여기서는' 보이지 않는 잔의 안쪽에 남아있는 걸까.


채워야 할 건 그것뿐이 아닌데...
언제든. 갑자기. 채워질 수 있는 그것이기에

애써 균형을 잡으려 하진 않겠다.
그건 내가 여지껏 꾸려온 것들이 버텨줄 것이고.
올 한해. 그리고 그 다음해까지도 버텨줄 수 있을거라 믿기에.

그러니 얼마가 남아있든.
비우려 노력하지도. 채우려 노력하지도 말자.
'여기서는' 어차피 가늠할 수 없는거니깐.

anyway.
너무 많이 채워 흘러넘치는건 알 수 있으니 다행이지 싶다-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여름. 녹음.  (0) 2011.08.23
비우기. 채우기.  (2) 2011.08.18
진심. 누군가는 알아줄 때까지. 계속해서.  (0) 2011.08.14
망우초.  (0) 2011.07.22
지하철을 기다리다가..  (0) 2011.06.21
키친. 생활의 공간.  (0) 2011.06.14
Trackback 0 Comment 2
  1. 박또 2011.08.18 22: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글과 사진의 싱크로율이 상당한데?

    • 신상 2011.08.18 22:57 신고 address edit & del

      아마도. 내 이야기. 여서 그런게 아닐까 싶어 ㅎㅎ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1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