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위안.


따뜻한 위안이 필요한 날.
나를 망가뜨리지 않고 보듬어줄
그런 위안이 필요한 날.

이미 안다.
어차피 혼자서 해결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다른이로부터 도움을 받을 순 있지만, 결국 문제는 자기 자신이라는 것을.

작년 말 즈음부터-
억지로 무얼 하지 않으려했다.
그래서 믿을 수 있는 모임에 들어가기도 했고, 충분히 좋은 사람들과 즐거이 지내기도 했다.

그런데, 지금은 또 그에 반하는 행동을 하려하는 것 같다.
애써 ㅇㅇ한 척-
혼자 그래놓고 이제와서 또...

그전까지는 내가 억지로 그렇게 지내지 않으면 버틸 재간이 없었다.
하지만 이젠 내가 쌓아올렸던 내 풍경에 자신이 있다.
적어도 그것들이 나를 힘들게 하진 않을거란 믿음.
이런 상황에서도 날 지켜줄거란 확신.

잘하고 있다 말해줘라.
난 그게 필요하다.
더 참아가며 무언갈 해야할 이유도, 필요도 내겐 없다.


내가 무슨 말을 쓰고 있는지 나도 모르겠다.
그저 오늘 하루. 무척이나 힘든 하루였고.
아직 하루는 채 지나지 않았다.


오늘 나에게 한마디 건네준 그대들. 고맙습니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UTION. CONTENTS HOT.  (3) 2011.06.01
사랑. 이전에.  (0) 2011.05.09
위안.  (2) 2011.03.28
움직이자.  (0) 2011.01.15
책이나 읽자.  (0) 2010.11.29
균열.  (0) 2010.11.22
Trackback 0 Comment 2
  1. 박또 2011.03.28 21:0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넌 항상 잘하고 있어! ^^

    • 신상 2011.03.29 12:33 신고 address edit & del

      항상.. 은 아닐껄? ㅎㅎ
      그래도 고마워~!

prev 1 2 3 4 5 6 7 8 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