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책'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1.06.14 키친. 생활의 공간.
  2. 2011.06.10 빈틈이 채워진다.? (2)
  3. 2010.10.07 오랜만에 책을 사다.
  4. 2010.04.01 책을 좀 읽어야겠다. (2)
  5. 2010.03.23 당신, 거기 있어도 괜찮겠어요?

키친. 생활의 공간.

OLYMPUS IMAGING CORP. | E-62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2.8 | 0.00 EV | 1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0:08:17 22:48:23

아마도. 집에서 가장 변화가 적은 공간.


 내가 이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는 부엌이다.
 그것이 어디에 있든, 어떤 모양이든, 부엌이기만 하면, 음식을 만들 수 있는 장소이기만 하면 나는 고통스럽지 않다. 기능을 잘 살려 오랜 세월 손때가 묻도록 사용한 부엌이라면 더욱 좋다. 뽀송뽀송하게 마른 깨끗한 행주가 몇 장 걸려 있고 하얀 타일이 반짝반짝 빛난다.
 구역질이 날 만큼 너저분한 부엌도 끔찍이 좋아한다.
 바닥에 채소 부스러기가 널려 있고, 실내화 밑창이 새카매질 만큼 더러운 그곳은, 유난스럽게 넓어야 좋다. 한 겨울쯤 무난히 넘길 수 있을 만큼 식료품이 가득 채워진 거대한 냉장고가 우뚝 서 있고, 나는 그 은색 문에기댄다. 튀긴 기름으로 눅진한 가스 레인지며 녹슨 부엌칼에서 문득 눈을 돌리면, 창 밖에서는 별이 쓸쓸하게 빛난다. 

- 요시모토 바나나, 키친 中

위와 같은 글로 시작하는 이 책을 처음 본게, 아니 발견한게 고등학교 다닐 때, 친구 경준이네 집에서 였을거다.
그리고 경준이한테 빌려서 봤나.. 아니면 학교 도서관에서 빌려서 봤나..
뭐 암튼 그때쯤에 보긴 했다.
비록. 다 읽은 뒤에 기억에 남았던건 저 첫 도입부 뿐이었지만.

그게 요시모토 바나나의 첫 책이었고.
그 뒤로 작고 가벼워서 휴대하기 편하다는 이유로
요시모토 바나나 라는 작가의 책을 사기 시작했고..
마찬가지 이유로 작고 가벼운 양장본으로 나오는 작가들의 책을 꾸준히 사게 되었던 것 같다.

두번째 본게..
대학교 들어가서 '키친' 이라는 책을 산 다음에 읽었고..
그때도 처음 읽을때와 마찬가지로 저 초반 도입부 말고는 크게 기억나는 것도, 생각나는 것도 없었다.
하긴, 그때 내가 살던 방엔 '키친' 도 없었다.


그리고 지금. 세번째-

엊그제 휴일근무를 하고.
몸 상태가 별로인것 같아 평일 휴일인 어제는 좀 푹 쉬어야지- 하고 있었는데
사진에는 안보이지만 저 '키친' 안에 있는 세탁기에 빨래를 돌리고
청소, 운동화 빨래 등 다른 집안일을 하고

점심으로 뭘 먹어야 하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눈에 들어온 가스레인지와 싱크대.
기름때가 덕지덕지 묻어있던 가스레인지와 싱크대를 주방세제로 슬슬 닦기 시작했고..
별 생각없이 시작했는데 이게 생각보다 일이 큰지라
"이 귀찮은걸 또 하고 있었네..." 하고 있는데
'아...! 오랜만에 키친. 읽어볼까-' 하는 생각이 떠올랐다.

깨끗하게 닦은 김에 기세를 몰아 
'키친' 에서 냉장고에 한달가량 잠복(?)해 있던 유부를 끌어내 손봐주고 한숨 돌리고 있자니
휴일근무 하던날의 으슬으슬한 기운도 조금은 가신거 같았다.

집안일을 끝내고 한숨 돌린 오후에, 한참을 널부러져 있다가
머리카락이 덥수룩한게 눈에 띄여서
미용실에 가서 머리를 하고
머리를 하다보니 밤에 마트가서 장을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또 한달간 일용할 양식을 바득바득 스쿠터에 싣고 돌아왔다.


아마도-
내가 지금 살고 있는 집에서 가장 애착이 가고, 중심이 되는 공간을 꼽자면
바로 '키친'이 아닐까 싶다.
작년에 이사를 하고 혼자 살기엔 좀 크다- 싶은 이 집을 나름 꾸민다고 꾸며보기도 하고,
자주 가지 않는 작은방에서 가끔 바닥에 누워 자기도 해보고,
실제로 가장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은 큰방이기도 하지만,

위치상 집의 가운데에 있어서 그런지,
아니면 생활하면서 별수없이 해야하는 집안일 때문에
가장 손이 많이 가게 되는 공간이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그런데 막상 공간의 변화는 가장 적다- ^^;)
위에서 적었던 것처럼 별 생각없이 저런 귀찮은 짓을 하는 걸 보면
내 생활의 중심인 이 집, 그 중에서도 '키친' 이 가장 중심인것 같다.

나를 지탱해주는 게 내 생활이라면
기본적으로 내가 꾸미고 손이 간 이 집이 가장 물질적으로 힘이 될테고
그런 공간을 집안일이라는 이름 하에 서로 도우며 의지가 되는 것 같다면 무리수려나-
(대체 뭔소리래... =_=)

뭐 암튼.
지난달 말부터 최근 며칠 전까지
집이 마냥 편하지만은 않기도 했고.
뭔가 집이 좀 온기를 잃은듯한 느낌이었는데.
이번 주말을 계기로 다시 내 home sweet, home. 으로 돌아온 것 같아 다행이다.


- 도무지 책 이야기인지 그냥 휴일 보낸 얘기인지 뭔지 모를 이야기.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우초.  (0) 2011.07.22
지하철을 기다리다가..  (0) 2011.06.21
키친. 생활의 공간.  (0) 2011.06.14
빈틈이 채워진다.?  (2) 2011.06.10
한밤의 노래.  (0) 2011.05.26
미스타리의 미스테리 투어 다녀오다.  (0) 2010.12.26
Trackback 0 Comment 0

빈틈이 채워진다.?

"저, 조금 변했나요?"
요노스케의 질문에 교코가 품평을 하듯 요노스케를 바라보더니 "응, 변했어" 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그래요?"
"응. 요노스케 군이 지금 이리로 이사를 온다면 난 아마 말을 안 시킬 거야."
"에!? 왜요?"
"......모르겠어. 지금 그냥 문득 그런 생각이 드네."
"인상이 나빠졌다는 뜻인가요?" 라고 요노스케가 물었다.
교코가 진지한 표정으로 생각에 잠겼다.
"......그건 아닌 것 같은데."
"그럼, 뭐죠?"
"으음...... 갓 상경했을 때보다......"
"때보다?"
"......빈틈이 없어졌다!?"
"빈틈?"
"그래, 빈틈."
"저기, 제 입으로 이런 말 하긴 뭣하지만, 저는 늘 사람들한테 '넌 빈틈투성이야' 라는 말을 듣는데요."
"아, 물론 그렇긴 하지. 요노스케 군이 빈틈이 많은 건 확실해. 그렇긴 한데 그래도 그게 점점 채워진 것 같다고 할까......"
"왠지 어중간하네요."
"맞아, 그렇게 어중간하지 않으면 그땐 정말로 요노스케 군이 아닌 거지. 그 부분을 잘 간직해야 해."
"어떻게 하면 어중간한 걸 간직할 수 있나요? ......아니, 잠깐만. 그보다 그런 건 간직하고 싶지도 않아요."
허둥거리는 요노스케를 보며 교코가 웃음을 터뜨렸다.
"약속 있다면서?"
"아, 맞다."
구라모치에게 자전거로 20분이면 도착한다고 했는데, 자전거를 타기도 전에 이미 10분이나 지나가 버렸다.
교코에게 작별을 고하고 요노스케는 자전거를 세워둔 1층으로 내려갔다. 자전거를 구르며 달려가는데 왜 그런지 맨션에 처음 도착했던 날이 떠올랐다.
인도 유학을 다녀왔다는 화려한 경력을 가진 교코 앞에서 자기는 요노스케라는 이름의 내력밖에 할 얘기가 없다며 몹시 부끄러워했다.
"무슨 소리야. 앞으로 온갖 것들이 늘어날 텐데."
교코는 분명 그런 말로 위로해주었을 것이다. 그런 교코가 "그때보다 빈틈이 없어졌다" 고 말했다. 실제로 신변에 뭔가가 늘어났을 거라고 요노스케는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이 무엇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었다. 아니, 어렴풋하게는 알 것 같았지만, 그것이 앞으로도 자기 곁에 있을지 없을지는 알 수 없었다.

- 요시다 슈이치, 요노스케 이야기 中.

이것저것.
많은 잡다한 지식들을 알게 되고.
나이도 한살. 두살 먹게 되고.
내 집안에 집기들도 늘어나게 되었지만.

아직. 난. 빈틈이 참 많다.


지금의 어중간함이 좋은지 나쁜지는 모르겠다.
끊임없이 생각하고. 방황하고.
시간이 지나면 명확해질까- 하는 막연한 미래에 대한 기대도 해보고.
어쩌면 사춘기 십대의 그것보다도 더 그러는 중일지도 모른다.

앞으로 더 온갖 것들이 늘어나고.
지금처럼 이런저런 잡생각이 계속되고. 그에 답을 찾아가도.

여전히 빈틈이 많이 남아있을 것 같다.
아니. 좀 그러고 싶다.

허술함과는 다른. 그런 빈틈이.
그리고. 나만 그렇게 느끼지 말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잡동사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하철을 기다리다가..  (0) 2011.06.21
키친. 생활의 공간.  (0) 2011.06.14
빈틈이 채워진다.?  (2) 2011.06.10
한밤의 노래.  (0) 2011.05.26
미스타리의 미스테리 투어 다녀오다.  (0) 2010.12.26
맥북에어(11"). 도착...!! (개봉기)  (2) 2010.12.13
Trackback 0 Comment 2
  1. 박또 2011.06.10 23: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래야 숨쉬고 살지...

    • 신상 2011.06.11 07:35 신고 address edit & del

      ㅇㅇ 숨도 쉬고
      그 빈틈은 사람들로 채우고 ㅎㅎ

오랜만에 책을 사다.

책. 책이다.


지난번에 책을 산지도 오래 되었고.
이적 새앨범이 나오기도 했고.
써야할 이유도 있어서.

이래저래 책들과 음반을 하나 샀다.

사실. 지난번에 샀던 책도 아직 다 못읽었는데.
다음번에 책을 사게되면 아마도 내년 봄이나 될거 같으니
그때까지 읽는다 생각하지 뭐.

근데. 이적 새 앨범이 책보다 주는 만족도가 더 높다.
아오. 시작은 책이었지만. 끝은 이적 새앨범 얘기로 끝이구나.
어쨌거나 끝.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둥빈둥.  (2) 2010.10.24
침대, 책장을 들이다.  (0) 2010.10.11
오랜만에 책을 사다.  (0) 2010.10.07
반의반.  (0) 2010.10.01
야근 뒤 먹는 밥.  (0) 2010.09.29
요새 술이 잘 들어간다.  (2) 2010.09.27
Trackback 0 Comment 0

책을 좀 읽어야겠다.

SIGMA | SIGMA DP2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2.8 | 0.00 EV | 24.2mm | ISO-400 | 2010:01:03 14:25:11

그래. 청춘일때 한권이라도 책을 더 보자.



SIGMA | SIGMA DP2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24.2mm | ISO-800 | 2010:02:18 11:23:06

정말 책을 고른 줏대가 안보이는 리스트들.



요새.
정신없이 바빴던 3월도 막바지가 다가오니
조금은 정신줄을 잡을 수 있게 된 것 같다.
(아직도 회사에서 쓰는 노트에는 하루 열줄이상 일거리가 적히긴 하지만...... 그럼 착각인건가..?;)

뭐 암튼. 어제 영화보러 가기 전 지하철에서 저 사진 중의 책 한권을 읽기 시작했고
간만에 보는 책이어서 그런가.. 영화 보기 전까지 계속 보고 있었다.

아. 맨 윗 사진인 '청춘의 독서' 는 정한이가 빌려줘서 고맙게 잘 읽은 책.
푸념만이 아니라 한번쯤은 진지하게 내가 지금 살아가고 있는 '현재' 를 생각하게끔 해줌과 동시에,
종이에 적힌 활자를 읽는. 글자 그대로의 '독서' 에 대한 갈망을 불어일으켰던 책이다.

비록 이래저래 나태해짐과 지름질에 정신 못차리고 봄바람이 살랑부는 이제서야 다시금 맘을 잡아보려는 거지만서도 말이지.
(다 써놓고 보니.. 단락 읽는 순서를 반대로 해도 충분히 이해 가능한 끄적임이 된 것 같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날은. 가나?  (0) 2010.04.12
한주의 끝. 휴식의 시작.  (0) 2010.04.11
책을 좀 읽어야겠다.  (2) 2010.04.01
오랜만의 공놀이-  (0) 2010.03.30
밖으로~~~~~~~~~  (0) 2010.03.28
낙은 어디에.  (0) 2010.03.26
Trackback 0 Comment 2
  1. Meriel♡ 2010.04.12 11: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라 연을 쫓는 아이 지금 저도 보고 있는중인데!!
    재밌어용:D

    • 신상 2010.04.12 12:12 신고 address edit & del

      나도 지금 보고있긴 한데 ㅋ
      아직은 초반부라 그닥 재미있는줄은 모르겠삼=ㅅ=;;

당신, 거기 있어도 괜찮겠어요?


SIGMA | SIGMA DP2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2.8 | 0.00 EV | 24.2mm | ISO-800 | 2010:02:02 19:47:30

영화 의형제 시사회를 기다리며. Sigma DP2.



언제까지고. 늘. 항상. 어딘지도 모르는 '거기' 에 있겠노라고 다짐하고, 말하고, 끄적였다.

제목에 이끌려 아무 이유없이 구매했던 책.

책의 내용이야 어찌되었든.

이제는 누군가 나에게 그러라고, 혹은 그러자고 하지 않는 이상 '거기'에 머물러 있지는 않을것 같다.

누군가가 내게 늘 거기에 있을거라 장담한다면 나는 그 사람에게 묻고싶다.

'당신, 거기 있어도 괜찮겠어요?' 라고.

목적없이 그리 있는게 분명 쉬운일은 아니기에.. 이미 한번쯤은 실패했다고 생각하는 나이기에..



무언가에 홀린 듯, 정신없이(지르며) 살아가고

어느순간 내 공간이었던 sinsang.net 이 조금은 부담으로 다가온 요즈음.

얼마 찍지도 않았지만, 그래도 쌓여가는 사진을 그냥 둘 수 없어.

이 죽어있던 공간에 도망치듯 다시금 웅크려본다.


이기적일지는 몰라도, 지멋대로일지는 몰라도, 이것도 '어쨌거나' 나의 한 모습일테니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의 공놀이-  (0) 2010.03.30
밖으로~~~~~~~~~  (0) 2010.03.28
낙은 어디에.  (0) 2010.03.26
기억될만한 폭설.  (0) 2010.03.26
스트레스성 과식, 술.  (2) 2010.03.24
당신, 거기 있어도 괜찮겠어요?  (0) 2010.03.2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