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퍼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5.17 휴일. 집안일. 퍼즐. (2)
  2. 2010.04.18 어제. 그리고 오늘.

휴일. 집안일. 퍼즐.

OLYMPUS IMAGING CORP. | E-62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4.0 | 0.00 EV | 2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0:05:17 17:11:29

퍼즐. 1000 피스 짜리.



집에 내려갔다 온 후
피로감이 가시지 않은 채로 일어나
헝크러진 생활리듬을 하나하나 맞추기 시작.

빨래. 청소. 설거지 등등...........
이것저것 하다보니 어느새 오후......

언제까지 방치해둘순 없는 1000 피스짜리 퍼즐을 손대고
너댓시간 낑낑대며 완성.
맞춘 시간이 길어서일까.. 아님 원래 큰걸까..
완성다 해놓고 유약 발라서 액자에 넣어놓으니
그 크기가 꽤 컸다;

그리고 저녁을 먹고
다시 집안일..

그렇게 휴일인 오늘 하루도 지나갔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아가 버리다.  (0) 2010.05.24
더운 비.  (0) 2010.05.18
휴일. 집안일. 퍼즐.  (2) 2010.05.17
밤. 요즈음 밤.  (0) 2010.05.13
stop.  (0) 2010.05.06
흔들. 눕다.  (0) 2010.05.05
Trackback 0 Comment 2
  1. 樂天主意 2010.05.17 23: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렇게 그는 퍼즐의 묘를 깨우쳐가고...

    • 신상 2010.05.18 20:27 신고 address edit & del

      천피스 한번하고 퍼즐의 묘를 깨우치긴 힘들지 ㅋㅋ

어제. 그리고 오늘.


OLYMPUS IMAGING CORP. | E-62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sec | F/2.8 | 0.00 EV | 2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4:18 15:09:56

퍼즐. 오지게 안보인다..=ㅅ=



@4월 17일. 토요일. 어제.
퇴근하려는데.. 갑자기 스쿠터 시동이 안걸리더라..
위치는 이촌역. 주위에 아는 오토바이샵은.. 아니.. 그 주변에 지나면서 본 기억이 없었다.
다시 사무실 들어가서 인터넷 검색질...
가지고 있던 공구도 없고.. 설령 공구가 있더라도 뭐 뜯어서 어케 할 줄은 모르기에..
계속 킥스타트로 시동을 걸어보았지만 포기.
그냥 지하철 타고 집에 돌아오는길에 밥해먹을 기분이 아니어서 빵과 분식을 쳐묵쳐묵.

@4월 18일. 일요일. 오늘.
일주일에 한번씩 돌아오는 달콤한 늦잠에 빠져 허우적대다 일어나서
집안일하고.. 머리카락을 자르고.. 집에 돌아왔는데..
갑자기 옷장위에 올려놓은 퍼즐이 눈에 띄어.. (1월인가.. 사놓은 퍼즐.. 몇달째 방치중이었음;)
퍼즐을 맞추기 시작.. 대체 무슨생각으로 1000피스 짜리를 질러놓았는지..=_=;
이래저래 삽질하며 맞추다보니 어느새 저녁 먹을 시각.
김치볶음밥을 해서 쳐묵쳐묵.. 그러고 셔츠 다림질하다보니 벌써 11시.
하아.. 내일은 또 출근이로구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보이는 것.  (0) 2010.04.28
비가 왔다.  (2) 2010.04.21
어제. 그리고 오늘.  (0) 2010.04.18
그래도, 봄은 봄이구나.  (0) 2010.04.16
차라리 비나 왔으면.  (0) 2010.04.14
렌즈를 지르다. 이오팬.  (0) 2010.04.1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