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6.19 흐리멍텅.
  2. 2010.03.26 기억될만한 폭설.

흐리멍텅.


어딘지 모를 곳을 바라보는 눈.



흐리멍텅하게.
멍하게 바라만 보는 눈.
지금 내 눈이 저렇다.
빛나지 않는 눈.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그때에 어떤 표정이었을까.  (0) 2010.06.29
신발 빨래.  (2) 2010.06.20
흐리멍텅.  (0) 2010.06.19
갈증.  (0) 2010.06.11
5월이 간다.  (0) 2010.05.31
plug into.  (0) 2010.05.27
Trackback 0 Comment 0

기억될만한 폭설.


그날. 집 앞 골목길의 풍경. 눈이 참 많이도 왔다.




혹시나 싶어 전날 커버를 씌워놓지 않았다면 정말 스쿠터를 '발굴' 해야 했을 판.




계량기고 담벼락이고 소복히.. 치고는 좀 많았다=_=



2010년 새해 첫 월요일 휴일.
늦잠을 퍼질러 자고 일어나 집안에서만 있다가
눈 많이 왔다는 소식을 접하고 문밖으로 빼꼼히 나와보니
이게 왠걸... 여태껏 서울에서 살면서 가장 많은 눈이 온걸 보게 되었다.
(살면서 가장 많이 온 눈을 본건 역시나 군대. 차디찬 철원땅에서;)

스쿠터를 파내기 전에 잠깐 부랴부랴 카메라를 들고나와
가볍게 몇컷-
그리고는 빗자루와 쓰레받기로 한참동안 눈을 치웠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의 공놀이-  (0) 2010.03.30
밖으로~~~~~~~~~  (0) 2010.03.28
낙은 어디에.  (0) 2010.03.26
기억될만한 폭설.  (0) 2010.03.26
스트레스성 과식, 술.  (2) 2010.03.24
당신, 거기 있어도 괜찮겠어요?  (0) 2010.03.2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