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차라리 비나 왔으면.


괜시리 비오는 밤거리가 떠올라서.



요새 날씨가 급 미쳐서..
한겨울마냥 급 추워졌다.
일하는 내내 문득 창밖을 봤을때
우중충하고 바람부는 날씨를 보며
'차라리 비나 오지..'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사진은 비오는 어느 저녁, 퇴근길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동 | 이촌역 2번출구
도움말 Daum 지도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 그리고 오늘.  (0) 2010.04.18
그래도, 봄은 봄이구나.  (0) 2010.04.16
차라리 비나 왔으면.  (0) 2010.04.14
렌즈를 지르다. 이오팬.  (0) 2010.04.13
오늘의 저녁.  (2) 2010.04.12
봄날은. 가나?  (0) 2010.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