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책을 좀 읽어야겠다.

그래. 청춘일때 한권이라도 책을 더 보자.



정말 책을 고른 줏대가 안보이는 리스트들.



요새.
정신없이 바빴던 3월도 막바지가 다가오니
조금은 정신줄을 잡을 수 있게 된 것 같다.
(아직도 회사에서 쓰는 노트에는 하루 열줄이상 일거리가 적히긴 하지만...... 그럼 착각인건가..?;)

뭐 암튼. 어제 영화보러 가기 전 지하철에서 저 사진 중의 책 한권을 읽기 시작했고
간만에 보는 책이어서 그런가.. 영화 보기 전까지 계속 보고 있었다.

아. 맨 윗 사진인 '청춘의 독서' 는 정한이가 빌려줘서 고맙게 잘 읽은 책.
푸념만이 아니라 한번쯤은 진지하게 내가 지금 살아가고 있는 '현재' 를 생각하게끔 해줌과 동시에,
종이에 적힌 활자를 읽는. 글자 그대로의 '독서' 에 대한 갈망을 불어일으켰던 책이다.

비록 이래저래 나태해짐과 지름질에 정신 못차리고 봄바람이 살랑부는 이제서야 다시금 맘을 잡아보려는 거지만서도 말이지.
(다 써놓고 보니.. 단락 읽는 순서를 반대로 해도 충분히 이해 가능한 끄적임이 된 것 같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날은. 가나?  (0) 2010.04.12
한주의 끝. 휴식의 시작.  (0) 2010.04.11
책을 좀 읽어야겠다.  (2) 2010.04.01
오랜만의 공놀이-  (0) 2010.03.30
밖으로~~~~~~~~~  (0) 2010.03.28
낙은 어디에.  (0) 2010.03.26
Trackback 0 Comment 2
  1. Meriel♡ 2010.04.12 11:16 address edit & del reply

    어라 연을 쫓는 아이 지금 저도 보고 있는중인데!!
    재밌어용:D

    • 신상 2010.04.12 12:12 신고 address edit & del

      나도 지금 보고있긴 한데 ㅋ
      아직은 초반부라 그닥 재미있는줄은 모르겠삼=ㅅ=;;

prev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 11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