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2.20 비가 오더라.
  2. 2010.04.01 책을 좀 읽어야겠다. (2)

비가 오더라.

SONY | SLT-A55V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13.0 | 0.00 EV | 30.0mm | ISO-12800 | Off Compulsory | 2010:12:19 19:11:07


언제든 만나면 반갑고 좋은 사람들과
밤새 먹고 이야기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무언가 뒤틀린듯한 시간의 느낌에
전에 인터넷을 하다 우연히 스크랩해두었던 왕가위 감독의 영화를 보기 시작했다.
오늘 본건 '열혈남아' 와 '아비정전'
2010년인 지금 기준으로는 20년. 혹은 그 이상의 시간이 지난 영화들이었다.

영화가 나왔을 당시엔 초등학생이었을텐데..
그리고 내가 한창 질풍노도의 시기 중간에 서 있을때는
선뜻 손이 안가던(괜히 접하기 어려워서였든, 아니면 그냥 그땐 싫어서였든간에..) 영화들이었는데..

오늘에서야 이 영화 두편을 보고나서 든 생각은..
"그때 안보길 잘한듯 싶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무언가 굉장히 몽환적이면서도 먹먹하고 뭐 그런 느낌이랄까.
그러면서도 영상 자체는 굉장히 아름다워서
시대를 짐작할만한 소품들이 아니라면 이게 20년씩 된 영화라는 사실을 까먹을것만 같았다.

'열혈남아' 를 보고.. '아비정전'을 틀기 위해 잠깐 컴퓨터 앞에 다시 앉았는데
밖에서 후두두둑- 하고 빗소리가 들렸다..
"비오네.. " 라고 중얼거리면서 밖에 나가서 잠시 비를 보다가
사진의 색이 방금 본 영화의 느낌과 비슷해서 다시 집으로 들어가 카메라를 들고나와 사진을 찍었다.
비록 찍어놓은 사진에서는 그 느낌이 나지 않았지만.
비오던 집앞의 풍경이 진하고. 어둡고. 뭐 그래서 그런 생각이 들었던것 같다.

그리고 '아비정전'...
사실 장국영의 사망소식을 접했을때만 하더라도
나는 별 관심이 없었기에 그저 유명한 영화배우 하나가 죽었구나- 싶었다.
그런에 이번에 아비정전을 보면서 제대로 본 장국영의 영화는 이제 겨우 한편이지만
영화 속의 캐릭터 때문인지는 몰라도
장국영이라는 배우가 참 매력있는 배우였다는 게 느껴졌다.
아마.. 일단은 전에 스크랩해두었던 왕가위 감독의 영화를 다 본 뒤에는
장국영의 영화를 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어쨌든 오늘 하루는.
잠자고. 일어나고. 영화보고. 잠자고. 일어나서 다시 영화보고... 이제 다시 잠을 자겠지..
맥주한캔을 더 하고.


p.s. 아참. 유덕화 참 젊더라.. ㅋ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어줘.  (0) 2011.02.24
요새 커피가 늘었다.  (0) 2011.02.07
비가 오더라.  (0) 2010.12.20
급 휴일. 이제 정리 끝.  (0) 2010.11.10
빈둥빈둥.  (2) 2010.10.24
침대, 책장을 들이다.  (0) 2010.10.11
Trackback 0 Comment 0

책을 좀 읽어야겠다.

SIGMA | SIGMA DP2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2.8 | 0.00 EV | 24.2mm | ISO-400 | 2010:01:03 14:25:11

그래. 청춘일때 한권이라도 책을 더 보자.



SIGMA | SIGMA DP2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24.2mm | ISO-800 | 2010:02:18 11:23:06

정말 책을 고른 줏대가 안보이는 리스트들.



요새.
정신없이 바빴던 3월도 막바지가 다가오니
조금은 정신줄을 잡을 수 있게 된 것 같다.
(아직도 회사에서 쓰는 노트에는 하루 열줄이상 일거리가 적히긴 하지만...... 그럼 착각인건가..?;)

뭐 암튼. 어제 영화보러 가기 전 지하철에서 저 사진 중의 책 한권을 읽기 시작했고
간만에 보는 책이어서 그런가.. 영화 보기 전까지 계속 보고 있었다.

아. 맨 윗 사진인 '청춘의 독서' 는 정한이가 빌려줘서 고맙게 잘 읽은 책.
푸념만이 아니라 한번쯤은 진지하게 내가 지금 살아가고 있는 '현재' 를 생각하게끔 해줌과 동시에,
종이에 적힌 활자를 읽는. 글자 그대로의 '독서' 에 대한 갈망을 불어일으켰던 책이다.

비록 이래저래 나태해짐과 지름질에 정신 못차리고 봄바람이 살랑부는 이제서야 다시금 맘을 잡아보려는 거지만서도 말이지.
(다 써놓고 보니.. 단락 읽는 순서를 반대로 해도 충분히 이해 가능한 끄적임이 된 것 같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날은. 가나?  (0) 2010.04.12
한주의 끝. 휴식의 시작.  (0) 2010.04.11
책을 좀 읽어야겠다.  (2) 2010.04.01
오랜만의 공놀이-  (0) 2010.03.30
밖으로~~~~~~~~~  (0) 2010.03.28
낙은 어디에.  (0) 2010.03.26
Trackback 0 Comment 2
  1. Meriel♡ 2010.04.12 11:16 address edit & del reply

    어라 연을 쫓는 아이 지금 저도 보고 있는중인데!!
    재밌어용:D

    • 신상 2010.04.12 12:12 신고 address edit & del

      나도 지금 보고있긴 한데 ㅋ
      아직은 초반부라 그닥 재미있는줄은 모르겠삼=ㅅ=;;

prev 1 next